[치과] 치첨농양 & 안구하 누공 최고관리자
2014.08.30
품종 : 푸들
나이 : 8살
 
증상
갑자기 왼쪽 눈 아래 부분에 출혈을 동반한 농이 보여 내원하였습니다.
 
%C1%A6%B8%F1_%BE%F8%C0%BD-4.jpg

출혈 부위 주변의 털을 깍고 살펴보니 왼쪽 눈 아래에 구멍이 보이고 피부 밑으로 농포가 가득 차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 우선 피부염 가능성을 의심할 수 있지만 치첨농양이 심해서 피부를 뚫고 나온 것인지도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 2-3일 전부터 식욕이 떨어졌고 입냄새가 심하게 나서 스켈링을 시킬 계획이었다고 하시네요. 먼저 2일간 약을 먹고 염증을 관리한 다음 스켈링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C1%A6%B8%F1_%BE%F8%C0%BD-5.jpg

2일간 염증 처치를 한 뒤 출혈은 멎었지만 농은 계속 보이고 있습니다.
 
%C1%A6%B8%F1_%BE%F8%C0%BD-6.jpg

혈액검사에서 큰 이상은 없었구요,  췌장수치가 조금 높았고 염증수치는 오히려 낮았습니다. 염증에 의한 백혈구의 과도한 소모가 의심되는 상황이었습니다.
 
%C1%A6%B8%F1_%BE%F8%C0%BD-7.jpg

흉부 방사선 검사에서는 큰 이상은 없었습니다. 다만 담낭 안에 담석이 많이 보이는데, 이렇게 마취전 검사를 하다보면 우연히 확인하게되는 질환들이 많이 있습니다. 담낭결석에 대한 치료에 관해서는 나중에 따로 말씀드렸습니다.
마취 전 검사에서 마취에 대해서는 큰 무리가 없었기 때문에 마취를 하고 스켈링을 하였습니다.
 
%C1%A6%B8%F1_%BE%F8%C0%BD-9.jpg

10.jpg

보호자분이 처음에는 눈병으로 생각하시고 집에서 안약처치를 하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좋아지지 않고 증상이 심해져서 병원에 내원하셨습니다. 양치를 해주지 못했다고 하셨고 심한 치석이 있는 상태였습니다. 물론 스켈링과 치과방사선 검사 등을 해봐야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스켈링 및 치과방사선 검사를 진행하고 문제가 되는 치아는 발치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C1%A6%B8%F1_%BE%F8%C0%BD-10.jpg

마취 후 살펴본 병변부위의 모습입니다. 마취 들어가기 1시간 전에 이미 피부에서 피고름이 터져 나왔습니다. 우측은 털을 깍고 본 병변의 모습입니다. 가만 보시면 좌측 안구 아래 구멍이 나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녹색 화살표)
 
%C1%A6%B8%F1_%BE%F8%C0%BD-12.jpg

마취후 살펴본 치아의 모습입니다.
다른 부위의 치아에도 치석이 굉장히 심하지만 좌측 눈 밑에 치첨농양을 만들었던 치아는 좌측 작은 어금니 3-4번(빨간 원)으로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치아가 치석이 굉장히 심한 상태였고 발치가 필요한 치아들이었습니다.
%C1%A6%B8%F1_%BE%F8%C0%BD-13.jpg
 
치과방사선 검사 및 탐침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C1%A6%B8%F1_%BE%F8%C0%BD-14.jpg

탐침으로 검사해본 결과 송곳니들도 치주인대가 많이 녹아 있었습니다.
%C1%A6%B8%F1_%BE%F8%C0%BD-15.jpg

치과 방사선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치아 전체적으로 심한 치주염에 의해 치조골이 많이 녹아 있었습니다.

치첨농양의 원인이 된 부위는 좌측 상악 4번째 작은어금니 부위입니다. (빨간 원) 그 밖에도 이미 치주염이 심해서 치첨농양을 유발할 수 있는 치아들이 다수 보였고 우측 상악치아는 치조골이 거의 다 녹아서 치아가 거의 뼈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녹색 원)
 
%C1%A6%B8%F1_%BE%F8%C0%BD-17.jpg

추가적 국소 마취 후 스케일링 및 발치를 진행하였습니다. 총 22개의 문제가 되는 치아들을 발치하였습니다. 송곳니 빼고는 거의 모든 치아를 발치하였습니다. 물론 남아있는 치아들도 잘 관리되지 않으면 나중에 추가적으로 발치가 필요할지 모릅니다. 앞으로 남아있는 치아들도 관리를 잘 해주어야 합니다.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 취급방침
아프리카 동물 메디컬 센터 ㅣ 서울특별시 강서구 등촌3동 664-1 ㅣ 대표원장 김수찬
대표전화
02-3663-7975
Copyright (c) 2013 AAM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