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왈 우리 아이 성대수술, 해야 하나요? 최고관리자
2014.06.30
왈왈 우리 아이 성대수술, 해야 하나요?
강아지가 짖지 못하게 하는 최고의 방법

아지가 짖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지속적으로 짖는다면 주인과 이웃 모두 불편한 감정을 느낄 수밖에 없다. 생활 범위가 밀집되어 있는 아파트나 공동 주택이라면 반려견과의 평화로운 동거에 있어서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 강아지를 입양 보내는 것까지 고려하게 되고, 아예 인위적으로 성대수술을 시키는 경우도 생긴다. 하지만 그것이 최후의 수단일 수는 있어도 반려인과 반려견 모두에게 결코 최선의 선택이 될 수는 없다.

가장 좋은 것은 강아지가 짖는 이유를 파악하고 짖지 않게끔 지속적으로 훈련을 시켜주는 것이다. 만약 강아지를 조용히 시키는 것이 힘들다면 아래의 방법을 사용해보자.
개를 이해하자
강아지를 이해하는 것은 아이가 짖지 못하게 하는 최고의 방법일 수 있다. 그 첫걸음은 강아지가 짖을 때마다 기록을 남기는 것이다. 화가 나서 짖는 것인지, 너무 즐거워 짖는 것인지 기재하자. 공포감이나 분리불안 때문에 짖을 수도 있다. 가끔은 주인의 관심을 끌려고 짖기도 한다. 만약 강아지가 왜 짖는지 이유를 찾지 못한다면 강아지가 짖는 것을 멈추기 힘들다.
짖지 않는 상태를 강화하기
강아지에게 조용히 있는 것은 바람직한 행동이란 것을 계속 알려줘야 한다. 짖을 때 혼내기보다 조용히 있을 때 칭찬을 해주는 것이 좋다. 이를 훈련용어로 ‘긍정강화’라고 한다. 만약 강아지가 당신에게 무엇을 보이기 위해 짖거나 침입자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 자신이 한 일을 자랑하기 위해 짖는다면 그 즉시 강아지가 짖는 것을 멈추게 하자. 강아지가 한 번이라도 짖는 것을 멈추면 그 행동을 칭찬하고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이는 강아지가 주위를 경계하려는 본능을 억누를 수 있게 도와준다.
흥분에 의해 짖는다면
강아지는 기쁘거나 흥분하게 되면 짖는다.
주인이 외출했다가 돌아왔을 때 점프하거나 꼬리를 흔들면서 짖는 것은 즐거워서인 경우다.

무작정 혼낼 것이 아니라 일단 강아지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이 좋다.
짖기 시작하면 조용히 해, 짖지 마, 라는 말도 잘 들리지 않기 때문에 인형을 던져주거나, 기본 훈련이 되어 있는 강아지라면 손을 이용해 ‘앉아’ 등의 명령을 해본다.
관심을 끌려고 짖는다면
강아지에게 짖지 않는 것이 주인이 원하는 행동이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강아지가 주인의 관심을 끌려고 짖는다면 전적으로 무시하는 것이 좋다. 눈을 마주치지 말고 강아지가 다가올 수 없는 곳에서 등을 돌리고 있자. 만약 강아지가 짖는 것을 멈추면 간식 등의 보상으로 강아지를 칭찬하면 된다.
분리불안증으로 짖는다면
외출시간을 점차적으로 늘려가며 사람이 없어도 불안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 강아지를 혼자 두고 밖에 2분 정도 나갔다 들어오는 것을 반복한다. 그 2분을 강아지가 참아낸다면 5분 단위로 혼자 있는 시간을 조금씩 늘린다. 이는 강아지에게 사람이 반드시 돌아온다는 것을 알려주는 방법이다. 분리불안증으로 짖는 경우, 하우스 훈련(강아지가 자신의 집에 들어가 쉬게 하는 훈련)을 병행하면 효과가 더욱 빠르다.
강아지가 순간적으로 짖지 않게 하려면
① 빈 깡통 속에 콩을 넣어 준비해둔다.
② 아몬드 캔처럼 뚜껑이 달려있는 것이 좋다.
③ 만약 강아지가 짖기 시작하면 강아지 앞에서 깡통을 흔든다.

이는 강아지가 순간적으로 그 소리 때문에 짖는 것을 멈추게 한다.
강아지가 짖을 때마다 이를 반복한다.

만약 깡통에 반응이 없으면 강아지가 싫어하는 다른 시끄러운 소리를 준비한다. 예를 들면 페트병이 우그러드는 소리 등이 있다. 강아지가 이런 소리 때문에 짖는 것을 멈추면 약 45초 뒤에 조용히 있어 착하다는 칭찬을 보낸다. 소리로 짖지 않게 하는 방법이 통하지 않는다면 커다란 담요를 강아지 머리위에 던져 씌운다. 이는 순간적으로 강아지가 짖는 것을 멈추게 할 수 있다.
기억해둬야 할 점
강아지를 즐겁게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신나게 하루를 보낸 강아지는 밖의 소리의 잘 반응하지 않는다. 매일 강아지와 놀아주는 시간이 필요하다. 강아지의 사회성을 키워주는 것도 좋다. 사회성이 좋다면 다른 사람들, 밖의 세상, 소음 등에 익숙해지는 것은 물론 다른 동물에 대해서도 위급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잘 짖지 않는다. 사회성을 키우기 위해선 강아지에게 조금씩 세상과 다른 동물을 보여주고, 주인과 집 이외에도 즐거운 것이 많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 취급방침
아프리카 동물 메디컬 센터 ㅣ 서울특별시 강서구 등촌3동 664-1 ㅣ 대표원장 김수찬
대표전화
02-3663-7975
Copyright (c) 2013 AAMC all rights reserved.